로또를 처음 시작할 때, 정부에서는 국민생활의 레저로 시행한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이월횟수의 제재와 한 사람 판매금액의 한정 등의 안전대책을 마련하여, 신규 레저사업의 한가지 부류로 자리 매김 하리라는 좋은 기대감도 나왔었죠.
그러나 이후부터는 재미만을 추구하는 게 아닌, 무리하는 도박으로 달라지게 됐는데요.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생활고는 지속적으로 절박해져 가고, 계속해서 먹고살기 힘이드는 현실에서 탈출하기 위해
여러 사람들이 대박이라는 꿈을 꾸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현상들을 잠재우려고 이월시키는 횟수를 2회로 제한을 했으나, 이러한 건 별 성과를 얻을 수 없었고,
되려 많은 사람들의 거부반응을 얻기도 하였는데요. 로또복권은 가장 사회에서 이슈가 되는 분야라서 “복권 당첨번호가 무엇인지??” “복권 당첨된 사람은 누구인가??” “복권 당첨액은 얼마정도인가??”등은
일주일 로또당첨이 개시된 후 그 다음주까지 제일 많이 물어보는 얘기가 되었답니다. 이처럼 현대 사회의 로또는 제일 뜨거운 이슈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인생을 역전시키고자하는 신드롬이 우리들의 인생을 물들이고 있어요.
인생역전이란 2002년 12월달에 국내에 도입이 된 온라인연합복권인 로또가 앞세운 광고의 슬로건이기도 한데요.
이 로또는 국내 복권사상 제일 높은 당첨액수와 배당금을 제공받으면서 삶의질의 역전이 될 수있는 꿈으로 서민들 모두에게 인상을 남겼습니다.
또한 로또 1등 금액이 10회에 걸쳐 835억정도 되면서 아주 많은 사람들에게서 로또 돌풍이 전국적으로 퍼져나가기도 하였는데요.
얼마전 10회의 로또 추첨하기를 하루 앞둔 전국의 KB은행들과 로또 판매점은 바로 그날 오픈하기 바쁘게 방문한 사람들때문에 계속해서 북새통을 이루었다고 합니다.
은행의 점심시간과 폐점시간 직전에는 고객들이 한 번에 몰려오면서 또 다른 업무 모두가 제대로 못할 지경이었다 합니다.
특히나 국민은행 서울 종로 5가 지점은 개점하자마자 발생한 로또를 구입하려는 행렬이 한때 정문을 기준으로 100미터 넘게 이어져있는 진풍경이 벌어졌다해요.
더불어 그런다음 19회에 407억정도되는 사상최대의 금액을 자동방식으로 춘천에 사는 어떤 순경이 엄청난 거액의 돈을 자기혼자 독식하는 경우도 발생한 다음
여러 사람들이 더욱 잘살기 위해 로또를 구매하고 로또 매출은 어느덧 기존복권의 몇 배나 뛰어올랐습니다.

외국에서도 로또와 비숫한 종류의 복권이 많다는데, 예전부터 서구사회에서는 복권사업이 문화현상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였으며 그 종류와 방법도 그종류가 여러가지입니다
그러나 다른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로또 방식은 우리나라와는 다른데요,
그들은 이런 것들을 우리와 같이 도박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레저 산업으로 하나의 합당한 오락성 게임이라고 인식해 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한국에서 대박이 터진 사람들의 사용처를 살펴보면 사회에 이바지하는것 보단 자신을 위해 사용을 하고, 정부에서 발표한 배당금을 쓴 사용처 또한 불투명한 부분에 대해 말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 메이저바카라사이트 ( https://worldlister.co/ )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